Home | Contact | Sign In | Register
 
   
 
QT 나눔 (Facebook)
QT 나눔 (Old)
중보기도/간증
자유게시판
교회 사진첩
유학 및 이민
 
스펄젼
생명의 삶
God Tube
 
번호 : 3280
글쓴이 : 이진국
조회수 : 77
댓글수 : 0
글쓴날짜 : 10/26/2017 4:14:07 PM
IP 주소 : 70.195.***.***
Agent : Mozilla/5.0 (Windows NT 6.2; Win64; x64) AppleWebKit/537.36 (KHTML, like Gecko) Chrome/61.0.3163.100 Safari/
10/27/2017.금 시편56:1-13 종일 나를 치려는 자들 앞에서
오늘 본문도 잘 알려진 이야기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사울 왕이 다윗을 죽이려고 사방으로 군사를 풀자, 다윗은 이스라엘 밖으로 도망을 친다. 인근 블레셋 도성 중 하나님 가드로 몸을 숨긴 것이다. 그때 가드 왕의 신하들이 이는 다윗이라고 왕에게 고한다. 그러면서 “사울이 죽인 자는 천천이요, 다윗이 죽인 자는 만만이로다”라고 백성들이 칭송했음을 이야기하며 다윗을 죽이자고 한다.

이렇게 상황이 진행되자, 다윗은 위기를 모면해야만 했다. 그때 그가 생각해 낸 것은 벽에 등을 비비며 침을 흘리면서 미친 사람 취급을 하는 것이었다. 얼마나 자존심이 상했으며, 신세가 처량했을까? 살기 위해 미친 사람 흉내를 내면서, 이쯤되면 하나님을 원망하지는 않았을까? 자기를 왕으로 세우셨다는 하나님의 약속을 냉소하며 비웃지 않았을까?

하지만 다윗은 이 사건 직후, 오늘의 시편을 기록한 것이다. 나를 치려하는 원수, 숨어서 자신을 훔쳐보며 올무에 빠지게 만들려는 원수들을 경험하면서도, “내가 하나님을 위지하며 그의 말씀을 찬송하노라. 내가 하나님을 의지하였기에 두려워하지 않을 것이니, 사람이 내게 어찌할 것인가!”라며 두 번이나 선포한다.

다윗이 인근 7개의 나라를 정복한 대왕이 된 것도 부럽지 않고, 그가 수많은 시편으로 하나님을 노래했음도 부럽지 않고, 강력한 권력을 가진 것도 부럽지 않고, 그를 위해 죽을 수 있는 33인의 장수를 가진 것도 부럽지 않다. 단 하나 그가 부럽다면, 그 비참함을 경험했으면서도 한결같이 하나님을 의지하는 다윗의 모습이 부럽다.

사람이 자신을 위협하는 순간에서도, 구차하게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미친 척해야만 했던 기구한 순간에서도... 다윗은 하나님을 향한 마음이 변하는 것을 허락지 않았다. 오히려 목소리를 높여 하나님을 더 찬양하며, 오히려 하나님께 서원했던 바 감사제를 드리겠다고 한다. 그러면서 “자신의 생명을 사망에서 건져내신” 만군의 하나님을 찬양한다.

때로는 구차해 질 때가 있다. 때로는 나를 삼키려고 하는 주변 상황을 경험할 때도 있다. 때로는 사람들로 인해 생명의 위협을 느낄 때도 있다. 하지만... 내 영혼의 주인되신 예수 그리스도가 나와 함께 계신다. 이것이 내가 여전히 예수를 찬양할 수 있는 이유가 되는가? 당연하다. “고작 내 목숨까지만 건드릴 수 있는 자들을 두려워하지 말고, 죽은 후에 그 영혼을 살리기도 죽이기도 할 수 있는 분”을 두려워하자. 동시에 그분만을 신뢰하자. 그분만을 믿고 한 걸음씩 나아가자. 주께서 친히 내 발걸음을 인도하여 주실 줄을 믿는다.
 
이미지코드:
코드확인 : Enter the text shown in the image above.
이름:
비밀번호:
댓글:
전체 3067 개중 1 에서 20 까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댓글
3291   12/21/2017.목 시편70:1-5 아하 아하 하는 자들   이진국  12/20/2017  26 0
3290   12/20/2017.수 시편69:29-36 곤란 중에 감사할 수 있다면   이진국  12/20/2017  22 0
3289   12/19/2017.화 시편69:13-28 결국 주님만을   이진국  12/19/2017  25 0
3288   12/14/2017.목 시편68:1-10 주 안에서 기뻐하고 즐거워하자.   이진국  12/13/2017  28 0
3287   12/13/2017.수 시편67:1-7 모든 민족이   이진국  12/12/2017  32 0
3286   12/12/2017.화 시편66:8-20 "내가 내 마음에 죄악을 품었기에"   이진국  12/11/2017  29 0
3285   12/08/2017.금. 시편63:1-11 "Cling to You!"   이진국  12/7/2017  33 0
3284   12/07/2017.목. 시편62:1-12 “잠잠히 하나님만 기다리라”   이진국  12/6/2017  28 0
3283   12/06/2017.수. 시편61:1-8 나를 인도하시는 예수님   이진국  12/5/2017  30 0
3282   11/28/2017.화 아가 6:2-10 깊어지는 사랑   이진국  11/27/2017  40 0
3281   11/15/2017.수 몬1:15-25 사랑은 이렇게   이진국  11/14/2017  60 0
3280   10/27/2017.금 시편56:1-13 종일 나를 치려는 자들 앞에서   이진국  10/26/2017  78 0
3279   10/26/2017.목 시편55:16-23 문제의 해결은 오직 그분 안에   이진국  10/25/2017  64 0
3278   10/25/2017.수 시편55:1-15 마음을 쏟아 놓자.   이진국  10/25/2017  68 0
3277   10/20/2017.금 시편50:16-23 “하나님을 잊어버린 너희여”   이진국  10/19/2017  59 0
3276   10/19/2017.목 시편50:1-15 예배받기 원하시는 하나님   이진국  10/18/2017  65 0
3275   10/18/2017.수 사39:1-8 은혜를 기억하지 못하면   이진국  10/17/2017  67 0
3274   10/17/2017.화 사38:9-22 “살려 주세요!”   이진국  10/17/2017  62 0
3273   10/10/2017.화. 사34:1-17 에돔심판의 원인   이진국  10/10/2017  73 0
3272   10/05/2017.목 사32:1-8 마른 땅에 냇물 같으신 분   이진국  10/4/2017  101 0
 
 로체스터 제일교회, 174 Pinnacle Rd, Rochester, NY 14623 Home | About our Church | Share | Organizations | Resources | News & Events  
 585-662-5560 (O/F) / 585-269-9911 (C) Korean Mission United Methodist Church of Rochester Copyright © 2010. All rights reserved